진행 중인 챌린지

  • 미션 1. 『마이 다크 버네사』 챌린지를 시작합니다. 준비하신 책의 인증샷을 올리거나, 완독을 위한 각오 한마디 남겨주세요!

  • 미션2. 버네사처럼 처음으로 가족과 떨어져 홀로 기숙사나 자취방에서 지냈던 경험이 있으신가요? 그때 느꼈던 감정들--외로움, 두려움, 혹은 해방감--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미션3. 버네사에게는 글쓰기와 책 읽기가 외로운 학교생활을 버티게 해주는 유일한 원동력입니다. 여러분에게도 어린 시절 위로와 위안을 주던 책이나 글이 있었나요?

  • 미션4. 소설의 절반 가까이 달려오신 여러분, 쉽지 않은 이야기를 계속 함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여러분을 가장 힘들게 했던 대목은 어디인가요? 소설이 어떤 결말에 도달하리라 예측하시나요?

  • 미션 5. 십대 학생이었던 시절의 버네사와 직장인이 된 삼십대의 버네사, 각각의 시기에 버네사의 마음을 가장 잘 대변하는 문장이나 대사를 하나씩 꼽아볼까요?

  • 미션 6. “어린 여자애를 해치려면 어느 정도의 힘이 필요할까요? 어린 여자애가 그 일을 극복하려면 어느 정도의 힘이 필요할까요? 둘 중 누가 더 강한 사람일까요?” 실제로 미국의 가수 피오나 애플이 했던 이 말은 소설의 핵심 메시지처럼 느껴집니다. 이처럼 가장 절망적인 순간에 여러분을 붙잡아준 누군가의 한마디가 있나요?

챌린지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