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정보

전원에 머문 날들

17
거장 제발트가 그의 ‘귀한 작가’들에게 바치는 슬프고 아름다운 헌사. ‘작가들의 작가’로 불리며 한국에서도 ‘제발디언’이라 불리는 열혈독자들을 무수히 양산해온 제발트는 이 책에서 자신이 가장 귀하게 여긴 작가들을 소환하여 스스로 글쓰기라는 작업에 대해 느끼는 감정을 표현하고자 했다. 로베르트 발저가 그러했듯 “문학을 완전히 등졌음에도” 여전히 조끼 호주머니 속에 몽당연필과 메모지를 넣어가지고 다니며 이런저런 것들을 자주 적어넣는, 그러면서도 누군가 자신을 보고 있다고 느끼면 마치 “나쁜 짓이나 심지어 부끄러운 짓”을 하려다 들킨 사람처럼 메모장을 감추는, 때로는 고통스럽고 때로는 환희에 찬 고고한 삶들에 관한 기록이 여기에 있다.

W. G. 제발트 지음 / 이경진 옮김

  • 출판사

    문학동네

  • 출간일

    2021.04.12

  • 분야

    에세이, 비소설 > 문학이론 > 교양

  • ISBN

    9788954678346

  • 정가

    15,000

#독일문학 #에세이 #제발트 #인문 #교양

북카드

이런 분들께 권합니다!

    * 제발트의 책을 모두 따라 읽는 '제발디언'
    * 세계문학에 관심이 많은 독자
    * 시대와 불화하고 우울에 고통받은 작가들의 이야기를 흠모와 연민의 시선으로 읽고 싶은 독자
    * 김금희, 배수아, 정지돈 작가의 추천도서를 읽고 싶은 독자
    * 번역가 이경진의 선택을 신뢰하는 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