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 중인 챌린지

  • 미션 1. 『남자가 된다는 것』을 함께 ‘독파’해주실 여러분 환영합니다. 첫날인 오늘은 가볍게 차례를 훑어보면서 책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편하게 남겨주세요. 열 편의 단편 중 어떤 이야기가 가장 기대되시나요?

  • 미션 2. 단편 「소라야」의 화자는 훗날 소라야를 회상하며 “한 사람을 만나고 반평생이 지난 뒤에야 그 만남이 무르익어 터지며 온전히 실현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거듭 반추하게 된다”고 이야기합니다. 여러분은 기억 속에 강렬히 남아 여전히 현재의 나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어린 시절의 인물이 있나요?

  • 미션 3. “이제 이 아이를 어떻게 도울 것인가?” 「옥상의 주샤」에서 브로드먼은 자신의 손자를 보며 자문합니다. 그가 결국 전하지 못한 “무한한 지혜”는 무엇이었을까요? 옥상에서 내려온 뒤 브로드먼과 손자는 과연 어떻게 되었을까요? 정답은 없지만, 자유롭게 이야기해보아요.

  • 미션4. 이 책에 실린 단편 중 가장 ‘환상적(surreal)’이라고도 할 수 있는 세번째 단편, 어떻게 읽으셨나요? 이 이야기의 제목이 “나는 잠들었지만 내 심장은 깨어 있다”인 이유는 무엇일까요? 여러분의 의견이 궁급합니다!

  • 미션5. 「최후의 나날」은 이혼식과 결혼식, 두 번의 ‘의식’을 거치며 성장해가는 노아의 이야기입니다. 이 단편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문장은 무엇인가요?

  • 미션6. 「에르샤디를 보다」의 화자는 영화 <체리 향기>를 보고 인생을 뒤흔들 만한 깊은 감명을 받습니다. 여러분에게도 이렇게 마음을 움직인 ‘인생 영화’가 있나요?

  • 미션7. 「미래의 응급 사태」와 「아무르」는 모두 ‘관계’에 대해, 그리고 우리의 미래에 대해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입니다. 이 두 작품이 암시하는 어두운 미래상에 여러분은 동의하시나요? 여러분이 생각하는 미래는 어떤 모습인가요?

  • 미션8. 「정원에서」는 라틴아메리카의 군사정권 시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화자가 두오모성당 꼭대기에서 조경사에게 들었다고 생각한, 혹은 듣고 싶었던 말은 무엇이었을까요?

챌린지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