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집 중인 챌린지

십 년에 걸친 어떤 사랑의 기록

사랑의 잔상들

시와 산문, 장르를 넘나들며 자기만의 문장을 쌓아온 장혜령 작가의 첫 책. 『사랑의 잔상들』은 작가가 무려 십 년에 걸쳐 쓴 ‘사랑에 관한 이미지들’입니다. 사랑이라. 그것이 남긴 잔상이라… 그만큼 보편적이고 또 개별적인 것은 없을 거예요. 특정 관계를 결정짓는 사랑에서부터, 한 권의 책이나 혼자 들어선 영화관에서 느껴지는 안온한 느낌으로서의 사랑, 지하철 안에서 만난 어린아이의 뒷모습에서 돌연히 반짝인 빛 같은 사랑까지, “캄캄한 삶 속에서 존재할 수 있게 하는 지도와도 같”은 그것. 여러분에게 남은/남을 사랑의 잔상이 궁금합니다.
  • 기간 2023.02.01 - 02.15
  • 쪽수 256쪽
  • 금액 3,000원 첫번째 챌린지는 무료!
  • 신청 71명
#에세이   #사랑  

공지사항

챌린지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