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정보

사랑의 잔상들

2
“좋은 에세이를 읽을 때 우리는 모든 능력이 활발하게 깨어 즐거움의 햇볕을 쬐는 느낌이 든다. 또 좋은 에세이는 첫 문장부터 우리를 사로잡아 삶을 더 강렬해진 형태의 무아지경으로 빠뜨린다”라고 말한 건 버지니아 울프다. 그 에세이가 십 년에 걸쳐 쓰인 사랑에 관한 이미지들이라면 어떨까. 손에 잡힐 듯, 그러나 잡았다 생각하는 순간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는 아름다움과 노스탤지어, 아득한 눈부심과 고요함이 연상되지 않는지. 그만큼 보편적이고 또 개별적인 것은 없을 것이다. 특정 관계를 결정짓는 사랑에서부터, 한 권의 책이나 혼자 들어선 영화관에서 느껴지는 안온한 느낌으로서의 사랑, 지하철 안에서 만난 어린아이의 뒷모습에서 돌연히 반짝인 빛 같은 사랑까지, “캄캄한 삶 속에서 존재할 수 있게 하는 지도와도 같”은

장혜령 지음

  • 출판사

    문학동네

  • 출간일

    2022.12.12

  • 분야

    국내문학> 산문

  • ISBN

    978-89-546-5357-2

  • 정가

    14,500

#에세이 #사랑

이런 분들께 권합니다!

    * 좋은 에세이를 읽고 싶은 분
    * 사랑의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

이 책을 찜한 사람들2

이 책과 함께한 챌린지

십 년에 걸친 어떤 사랑의 기록

사랑의 잔상들

기간 2023.02.01 - 02.15

첫번째 챌린지는 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