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정보

웃는 경관: 마르틴 베크 시리즈

4
‘마르틴 베크’ 시리즈의 네 번째 작품 『웃는 경관』은 끔찍한 사건으로 시작한다. 시내 한구석에서는 베트남전을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어느 비오는 날, 이층버스가 갑작스레 운행을 멈춘다. 버스는 인도를 타고 올라가 철조망을 들이받았다. 그리고 얼마 후,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든 스웨덴 사람이 알게 된다. 버스에 타고 있던 9명이 모두 사망한 것이다. 그것은 스웨덴 최초의 대량 살상 사건이었다. 버스에는 시리즈 독자들에게 친숙한 인물도 한 명 타고 있었다. 더욱 끔직한 일은, 사건 현장에 남아 있는 증거가 전혀 없다는 사실이다. 버스에서 죽은 사람 중에는 신원 미상자도 있었기에 사건은 점점 미궁으로 빠져든다. 무차별하게 버스에 타고 있는 사람들을 다 죽였다는 점에서 무계획 범행 같기도...

마이 셰발, 페르 발뢰 지음/ 김명남 옮김

  • 출판사

    엘릭시르

  • 출간일

    2017.11.15

  • 분야

    해외문학> 장편소설

  • ISBN

    9788954648387

  • 정가

    13,800

#추리소설 #사회파소설 #시리즈 #경찰 #범죄

이런 분들께 권합니다!

    * 여름밤을 식혀줄 서늘한 북유럽 미스터리 스릴러를 찾으시는 분
    * 이 기회에 북유럽 미스터리의 전설, ‘마르틴 베크’ 시리즈 독파를 시도하실 분
    * 스티그 라르손의 ‘밀레니엄’ 시리즈에 열광하셨던 분
    * <헤어질 결심>을 보고 ‘마르틴 베크’ 시리즈가 궁금해지신 분
    * 북유렵 여행의 추억과 로망이 있으신 분

이 책을 찜한 사람들4